It’s Time, It’s Time (지금이야, 지금이야)

By | 22 May 2011

안개의 계곡위로 시계처럼 울려퍼지는 새해,
온화한 티벳 사람들은 기부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교외의 지역들은 몸부림치며 땀을 흘리고 여름내내
중얼거림과 속임수의 냄새가 났었다.

비대한 중상모략가들과 선동가들은 죽고
오프로드 차량들은 적재물의 무게로 뿌연 연기를 뿜어댄다.

비쩍마른 기계공이 담배 한개비를 주무른다:
“길 위로 보낼 수 있는데 –

빌너젤 친구들한데 한번 보여봐,
그래봤자 깨진 머리는 깨진 머리지 뭐.”

수은주는 마천루처럼 매끄럽게 올라갔고,
거기서부터 모기와 망명자 같은 습기는 도망치고 말았다.

사장이 코코카바를 했다면서? 캘론드라에서,
짐 웨이지는 점심시간에 쏜살같이 빠져나갔지

넥타이를 느슨하게 풀어놓고 입이 쩍 벌어졌는데,
자기 부인이 애인과 함께 질외사정을 한 후 담소 나누는 것을 봤던 거야.

여러 강연에서 얻은 조언은 수상이 공개적으로 발표를 하겠지
모든 것이 제대로 될 때까지 빅토리아 비터는 내 인식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This entry was posted in 35.1: OZ-KO (HOJU-HANGUK)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Related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