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dden Rain, Tilba Tilba (갑작스런 비, 틸바 틸바*)

By | 22 May 2011

표현되어야 할 물체가 이동하지 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면 우리는 더 이상 그림을 그리러 나가지 않는다.
-랑세녕 (쥐세프 카스틸리오네, 청 왕조의 궁정 화가)

방충망을 친 문이 방금 꽝 닫혔다
& 이미 언덕은 스스로를 깎아 얼룩진 고무나무와 블랙버트 나무도 없는
벌거숭이로 만들었다. 무엇이 남았는가?
주로 여름 비에 푸르게 빛나던, 목장;
화강암 압출 & 울타리 작업.
이것은 또 다른 모습의 호주다,
이 ‘주말 농장 관람용 쉼터’의
격자 무늬 창살에 라커칠을 하면서 보았던 것은.

양철로 지은 오두막집처럼 생긴 쉼터에서
우리의 시야는 경치를 하나로 깁는다
비록 트레일러 같은 것에 다닥다닥 실려
고속도로를 어지럽히는 가축들이, 칼날처럼 날카로운 인간의 서사에
동의하지 않을지라도.

주름 잡힌 차양의 그림자가
길어지고, 짧아지고, 다시 길어진다.
일요일 시장은 오고 & 간다: 과일 절임
& 70년대 잡동사니가 손을 오간다;
소금이 묻은 알비社의 낚시 휠은, 임시 탁자
위에 없었어야 했는데, 파도의 가장자리에서 몰아내는데 보낸
모든 새벽이 담긴 통이다.

목가에 결론이 있다면, 나는 아직
행복한 결론을 찾지 못했다. 먼 곳에서
한 오솔길이 산을 두 갈래로 나누어
동일한 역사를 만든다, 한 번에 벽돌 하나씩
그 자체를 풀어버리는 예측처럼 변형된 형태로.

우리는 그 장면을 영원 불멸하게 하는
방법을 가닥가닥 헤아린다:
저 밤색 암말, 그것은 생각날까
영웅의 유화에서 & 낮게 걸린 불빛이나
중국식 기법의 틀에서 –
부정적인 공간으로서의 풀밭 위에 검정색으로 그린
유칼립투스가 떠 있는가?

언젠가 존재하기를 그만 둘 나라에서
내가 네게 보낸 카드를 누가 가지고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 한 학자가 소매를 톡 건드리는 것으로
방아쇠를 쥐게 되고, 우리는
용의 척추로 된 돌 선반을 상상하고 나는
거기서 빠져 나와 터키석 빛의 바다로 뛰어든다, 성게가
있는 쪽으로; 전복 & 도미의 꿈.

 
 

*Tilba Tilba: New South Wales주의 central Tilba 남쪽에 위치한 작은 전원 마을

This entry was posted in 35.1: OZ-KO (HOJU-HANGUK)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Related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