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y (회색빛)

By | 22 May 2011

펠리시티 플런켓을 위해서

i

이 세계-단지 하나의 세상이 아닌 –
흑백으로 진실을 막을 수 없는, 어떤 세상 속에서

우리는 다중성을 가지고 있지, 부적절한
불순함의 순수함이란. 우리의 것 속에서 우리가 소유하는

, 소유되는, 검증된 신체기관에 대한
이해에 의해: 말기 vs. 호흡기와 연결된

세細기관지는 폐의 부분, 왼쪽 vs. 오른쪽
뇌의 반구들. 단 한명의 과학자도

(하느님 감사합니다) 나는 공항을 정말 잘 알아
내 인생은 계속 나를 떠돌게 만들었으니까 도착 vs. 출발

선함과 악함의, 투어리스트와 테러리스트,
그리고 우리가 소위 민주주의라고 부르는: 좌파

(간사한 자본주의자들) vs. 우파
(냉혈한 같은 자본주의자들). 나의 존재는

투톤컬러 우울의 배경에 희망의 줄무늬가
그려져 있는 너무 이항적인 혼합물일까?

ii

아마도 나는 존재하지 않는 것에 이름을 붙여주기 위해
아무 상관없는 기억을 떠올리고 싶어 하는 것 같아: 내 책상

몇 년 간의 가난 끝에 부모님이 내게 하나
사주셨지, 부모님은 돈을 테헤란에 있는

으리으리한 집의 대출금을 갚는데 몽땅 쏟아 붓고
난 후였어, 그곳은 수준 높은 교외지역이었는데, 집은 일단

아들에게 잠정적으로 양도되었지, 아들은 사교성도 없고, 내성적이야
바닥위에서 노트북 위로 엎드려 지내다가 허리를 버렸어

그리고 나에게 물었지 어떤 색깔의 필기책상을
원하느냐고. 무엇이든 고를 수 있을 거란 생각에

흥분되어서, 난 모든 제안을 거절해 버렸지
(파란, 파란, 파란), 고집피우고, 반항하고, 싸우고

고작 수평으로 놓은 판자 하나와
양쪽에 다리를 세워놓은 것 하나 때문에, 데스크톱은

두꺼운 회색의 인터넷 선으로 뒤덮여 있지. 잿빛은
권태로워 난 누군가가 비웃고 있는 것을 기억해

(아마도 참견하기 좋아하는 사촌일거야): 페르시아어로 잿빛 같은
(카케스타-리)이라는 단어는 회색을 의미하지.

iii

잿빛 광대함이 이 페이지의 백색위로 짙게 드리워졌고,
내가 글을 쓰면서(내가 읽었던 것을 토해내는 것)

내 펜의 검은 잉크가 새긴 자국들은
존재의 이유를 주조해내지; 그리고 나는

유색 반대 후기 이민에 충실하게 남았어. 내가 만약
전에 올리브색의 안색을 가진 검은 피부의 원주민이었다면

위치의 혼란이 나에게 좀비처럼 창백한 피부를
가져다주었지, 그 모든 상처와 좌절과

분노, 자기증오에서 남겨진
그것은 검은 부정의 확실함은 아니지,

성공의 순백함도 아니고, 결정지을 수 없는
것 위대한 것과 유령이 나에게 시킬 수 있는

것을 초월하는, 눈감아준 이민자의 자식,
90년대의 얼터너티브 음악의 가사에 충실했지

내가 우울한 노래를 듣고 난 후였어: “회색빛
도 색깔이지/ 나에게 마음이 있다면.” 가수는

‘고딕’ 스타일의 예술가(비록 백만장자가 된
락 스타였지만)였고, 이제 막 내 상황의

공허함을 절대적 색깔의 부재라고 이름 지었지.

iv

잉걸불의 갈라진 틈들, 물질을 봉합해서
에테르 속에 매장한다, 항상

영원하지 않지. 물 혹은 공기; 휴지기에
에 의해서 삭제되는 순간은 불과 연기를

뛰어넘고, 화장하는 것은
유골단지와 영정액자를 절약하려는 것에

반대하며 생의 무상함을 살아 있는 것으로
만들려는 생각 – 한 사람은 오직

육체 vs. 묘비명, 암흑 vs. 빛, 있음 vs. 죽음
을 초월하며 그 바깥에 존재하는 것으로

결국에는 이름에 걸맞은 가치를 지닌
세계에 속하기 위해, 오직 지울 수 없고 이해할 수 없는

회색빛으로만 그늘지는 그 세계에 속하기 위해.

This entry was posted in 35.1: OZ-KO (HOJU-HANGUK)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Related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