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zaa-dee (아-자-디)

By | 22 May 2011

내가 어떻게 이 언어의 실재를
말들로 정의할 수 있을까? 기호는

자신의 말할 수 없는 존재를 마치 사기꾼처럼
배신하지. 거짓에 속아 넘어간 진실성은 하나도

갖고 있지 않아; 모든 것을
단지 환상이라고 치부해버리지. 내가 어떻게

이 이해의 적을
찬양할 수 있겠어? 이게 근처에 있으면

나는 혼란스럽고, 마치 갓 태어난 아이처럼
몸서리쳐져. 자신의 결여를 넘어서는

양은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아; 그것의
비존재 함으로써 그것을 알지, 그것을

눈에 보이는 것으로 이름 지음으로써, 당신의
이상으로부터 폐위되는 위험을 감수하면서. 찾아서 봐봐

자유의 여신상의 조국은
바로 감옥의 제국이고, 교정의

지옥굴 같은 곳이야. 어떻게 당신은 이 욕망의
소멸을 열망할 수 있지? 아름다운

여인은 툰드라와 같아 만약 그것이 영원히
존재하지 않는 불꽃이라면. 그건 이해할 수 있지

지울 수 없는 공포로써 말이야, 단어를
절멸시키려는 자연의 국가

‘자연’, ‘혼돈’, ‘전멸’ 과 같은 단어들.
그건 무엇과도 비슷하지 않아. 그건 우리들

주변의 숨 막히는 것들의 정수에 있는 절대적인 무
의 조합. 평등과, 동포애

는 자기들의 세 번째 짝이 필요해. 나도 그것이
나를 맛보고, 나를 피하길 바라지; 죽음처럼

삶을 정의하고, 그것에 의미를 주면서.

This entry was posted in 35.1: OZ-KO (HOJU-HANGUK)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Related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