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IBUTORS

송경동 (SONG Kyung Dong)

송경동 (SONG Kyung Dong)

About 송경동 (SONG Kyung Dong)

SONG Kyung Dong (b. 1967) was born in Beolkyo, South Jeolla Province. His poetry would be one of the most honest, the voice of his life full of fighting and struggle. His poetry books include Sound Sleep (2006) and Answer to Trivial Questions (2009). He is well-known as the poet of the streets, poet of the workers, portraying the vivid scenes of fighting, the memory of failure and death, and the nature of heartless capital. Rooted in the concrete reality of workers, his poetic words draw the most tragic landscapes of our hard times.

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They Said Not a Word)

어둠에 깔린 가리봉 오거리 버스 정류장 앞 꽉 막힌 도로에 12인승 봉고차 한대가 와 선다 날일 마친 용역잡부들이 빼곡히 앉아 닭장차 안 죄수들처럼 무표정하게 창밖을 보고 있다 셋 앉는 좌석에 다섯씩 앉고 엔진룸 위에 한 줄이 더 앉았다 육십이 훨 …

Posted in 35.2: OZ-KO (HANGUK-HOJU) | Tagged | Leave a comment

아직 오지 않은 말들 (Words Not Yet Arrived)

언제부터인가 있는 말보다 없는 말을 꿈꾼다 금세 가족이 되어 동화되는 말들은 그 말들이 아니다 그의 말들은 닮기 위해 오지 않고 설명하기 위해 오지 않는다 나는 이 말들의 음역이 좀체 떠오르지 않아 많은 날을 벙어리처럼 침묵해야 했다 때론 벽을 쿵쿵 울려보기도 …

Posted in 35.2: OZ-KO (HANGUK-HOJU) | Tagged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