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IBUTORS

신용목 (SIN Yongmok)

SIN Yongmok (b. 1974) was born in Geochang, South Gyeongsang Province. He studied Contemporary Korean Literature at the Graduate School of Korea University. His literary debut was made in 2000 with the New Poets Award in Writers World. He has so far published two poetry collections: We Must Walk All of the Wind (2004) and The Wind's Millionth Molar (2007). His poetry is characterized by dense language on the inevitable tragedy of life and close attention to reality and internal darkness. In particular, he shows an interest in the lives of those on the fringes of this era.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The Wind’s Millionth Set of Molars)

나는 천년을 묵었다 그러나 여우의 아홉 꼬리도 이무기의 검은 날개도 달지 못했다 천년의 혀는 돌이 되었다 그러므로 탑을 말하는 일은 탑을 세우는 일보다 딱딱하다 다만 돌 속을 헤엄치는 물고기 비린 지느러미가 캄캄한 탑신을 돌아 젖은 아가미 치통처럼 끔뻑일 때 숨은 …

Posted in 35.2: OZ-KO (HANGUK-HOJU) | Tagged

갈대 등본 (Certified Copy of Reed)

무너진 그늘이 건너가는 염부 너머 바람이 부리는 노복들이 있다 언젠가는 소금이 雪山처럼 일어서던 들 누추를 입고 저무는 갈대가 있다 어느 가을 빈 둑을 걷다 나는 그들이 통증처럼 뱉어내는 새떼를 보았다 먼 허공에 부러진 촉 끝처럼 박혀 있었다 휘어진 몸에다 화살을 …

Posted in 35.2: OZ-KO (HANGUK-HOJU) |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