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IBUTORS

김언 (KIM Un)

KIM Un (b. 1973) was born in Busan and made his literary debut in 1998. His poetry books include The Breathing Tomb (2003), The Giant (2005), and Let’s Write a Novel (2009). His poetry features the extreme exploration of language, making his poetic journey symbolized as a giant radically questioning the form of poetry. In his experiments, poetry has become the arrangement of words that wait for a certain happening, incidental encountering. In a sense, the poet strives to weave most secret relations with the world as well as the readers, rather than denying the communication.

테이블 (A Table)

우리는 문제를 열고 대화에 푹 빠진다 사랑에도 빠지고 우울증에서 벗어난다 어디라도 좋다 각자의 입장에서 우리들의 의견은 모인다 반경 1km 이내 거기 있다고 생각되는 당신의 상상은 깊이깊이 다른 건물을 쌓아 올린다 사이좋게 평행선을 만든다 우리 관계는 어디에도 도달하지 못하고 서로의 인력에 …

Posted in 35.2: OZ-KO (HANGUK-HOJU) | Tagged

소설을 쓰자 (Let’s Write a Novel)

너무 긴 소설을 쓰지 말 것. 너무 짧은 소설도 쓰지 말 것. 적당하게 지루해질 때 끝나는 소설일 것. 원고지의 분량이 아니라 심리적인 분량일 것. 어느 공간에서 읽어도 적당히 심심하고 적당히 어리둥절한 반전일 것. 어떤 질문을 하더라도 충실하지 않는 이야기일 것. …

Posted in 35.2: OZ-KO (HANGUK-HOJU) |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