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the God Skype (나의 신 스카이프에게)

By | 22 May 2011

사랑하는 이의 얼굴
그 유일한 얼굴
내게 말하는 얼굴

이파리의 한쪽 끝이 다른 쪽으로 말리고
잎들은 안으로 바깥으로 접힌다,
불어오는 가을 바람에 따라.

그녀의 땀, 그녀가 닦아 내리는 이마
그녀의 노력은 결실을 맺고,
쉼에 들어간다. 오 사랑이여.

피아노를 치는 그녀의 아름다운 손.
더 없이 아름답게 뱅글을 드러내는 그녀의 손목.
내 등 좁은 곳에 놓인 그 손바닥.

This entry was posted in 35.1: OZ-KO (HOJU-HANGUK) and tagged , . Bookmark the permalink.

Related work: